정치
2020년 04월 23일 15시 32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성추행 시인하고 사퇴한 오거돈을 제명할 것으로 보인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의 원칙”

더불어민주당이 성추행을 시인하고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을 제명할 것으로 보인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시장이 불미스러운 일로 임기 중에 사퇴한 데 대해 사과드린다”면서 ”부산 시정의 공백이 불가피해진 것에 대해서도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윤 사무총장은 ”민주당은 성추행 등 성 비위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의 원칙으로 임해왔다. 오 시장의 경우에도 이와 같은 원칙 하에 즉각적인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명 이외의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뉴스1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앞서 오 시장은 23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여성 공무원과 면담을 하던 중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한 사실을 인정하면서 ”해서는 안 될 강제 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며 시장직을 전격 사퇴했다.

오 시장의 갑작스러운 사퇴에 미래통합당은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오 시장의 사퇴 시기를 민주당과 조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윤 사무총장은 ”총선 전에 이를 알았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오늘(23일) 오전 9시쯤 알았다”고 해명했다.

KBS에 따르면 오 시장은 총선 전인 4월 초부터 피해 여성과 시장직 사퇴 여부에 대한 협상을 해왔다. 피해 여성은 오 시장에게 4월 중으로 공개 사과와 함께 시장직에서 사퇴할 것으로 요구했고, 부산시는 관련 내용을 담은 사퇴서를 공증 받아 피해 여성 측에 전달했다.

오 시장에 대한 민주당 윤리심판원 회의는 24일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