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21일 14시 12분 KST

조수진이 문희상·유인태를 평가하며 "싸가지 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막말 논란이 이어지자 조수진 대변인은 되레 언론을 비판했다.

뉴스1
조수진 미래한국당 당선인

조수진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을 놓고 막말 논란이 일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조 당선인은 당선 직후 한국당 대변인으로 발탁됐다. 논란이 된 문자는 조 대변인이 20일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 일정을 알리며 기자들에게 보낸 것이다.

일간지 논설위원까지 지냈던 조 대변인의 문자는 과연 남달랐다. 조 대변인은 오랜 취재원이었던 두 사람의 일화를 소개했다. 주인공은 임기를 곧 마치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 두 사람은 특강과 인사를 하기 위해 연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먼저 조 대변인은 문희상 의장을 언급하면서 ”문희상이란 정치인, 하면 단연 ‘봉숭아 학당’이 떠오른다”며 ”엽기적인 학생들이 선생님을 상대로 난장을 벌이는 옛 개그 프로그램처럼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내놨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를 ”대화와 타협이란 정치의 본령에 기인한 것”이라고 치켜세우면서 동시에 20대 국회를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된 ‘선거법 개정안‘을 가르켜 ”‘누더기 선거악(惡)법’ 처리 등 지난 연말 국회 상황이 대단히 답답하게 느껴졌던 이유”라고 덧붙였다.

문 의장을 소재로 20대 국회에서 선거법 개정을 주도했던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을 비판한 셈이다.

그런가하면 조 대변인은 유인태 총장에 대해선 그의 어떤 모습을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유 총장은 졸지 않은 모습을 거의 뵌 기억이 없다. 국정감사, 국회 상임위 때도 늘 눈을 감고 계셨다. 정무수석 시절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도 꾸벅꾸벅 졸았다”고 말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조 대변인은 유 총장의 모친을 소환했다. 조 대변인은 ”유 총장이 과거 사형 선고를 받던 날 모친이 지루한 재판을 이기지 못해 졸았다고 하니, 내력일 것도 같다”고 말했다. 유 총장이 들었다면 기분 좋았을리 없는 표현이었다.

두 선배 정치인들에 대해 평가한 조 대변인은 ”정치도 사람이 하는 일이다. 무엇보다 ’싸가지(싹수) 있는 정치인’이 될 것을 다짐한다”며 초선으로서의 포부를 밝히며 문자를 마무리지었다.

이후 조 대변인의 문자는 칭찬인 듯 아닌 듯 막말인 듯 아닌 듯한 내용으로 논란이 됐다. 막말 논란이 이어지자 조 대변인은 이를 보도한 언론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 대변인은 ”정부, 힘과 권력이 센 쪽을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이 언론의 본령”이라며 YTN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는 기자였을 때부터 ‘막말‘과 친하지 않다”며 ”‘웃자고 하는데 죽자고 달려든다’란 표현이 있다. 그런데, 이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의 해명과 달리 그는 막말로 이미 유명세를 치른 바 있다. 지난 2월 종합편성채널 채널A에 출연했을 때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 ‘대깨조’(대가리가 깨져도 조국) 등의 표현을 사용해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후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선거방송심의위원회가 행정지도인 ‘권고’ 제재를 내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