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24일 11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24일 12시 04분 KST

미래통합당에서 컷오프된 이은재가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한다

전광훈 목사가 주도하는 정당이다.

뉴스1
미래통합당 탈당을 선언한 이은재 의원

이은재 의원이 미래통합당을 탈당한다.

재선인 이은재 의원은 앞서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구병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컷오프 당했다.

이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을 위해 헌신하며 투쟁에 앞장선 저와 다른 의원들이 정당한 평가 대신 혁신이라는 미명 아래 공천 배제되는 것을 보면서 미래통합당에 미래도 통합도 없다는 것을 느꼈다”며 통합당 탈당을 선언했다.

이어 그는 “통합당 혁신 공천은 혁신이 아니라 차기 대권주자를 위한 예스맨만을 선발하기 위한 사기였고 쇼였다”며 황교안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불교신자로서 국회 불자의원 모임 ‘정각회’ 소속인 이은재 의원의 행선지는 ‘기독자유통일당’이다.

기독자유통일당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전광훈 목사가 주도하는 정당이다.

이 의원은 “10월 광화문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을 봤다. 반조국 투쟁, 반문재인 투쟁 선봉에 자유우파가 정치 주체로 나서는 일이 시급한 과제”라며 기독자유당에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기독자유통일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하는지에 대해선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이 의원은 ”출마는 지금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히면서, ‘비례대표 번호를 약속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오늘 입당하니까 심사를 거칠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