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0일 15시 16분 KST

이해찬이 '성추행 의혹' 묻는 기자를 노려보며 "최소한 가릴 게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방문한 직후에 벌어진 일이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나서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질문한 기자에게 버럭했다.

1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랜 친구였던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았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이 대표는 ”저와 1970년대부터 민주화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 해온 오랜 친구”라며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참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박원순 시장님의 뜻과 철학이 잘 살아날 수 있도록 나라를 위해서 서울시를 위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를 버럭하게 만든 질문은 이 대표의 말이 끝나자마자 나왔다.

한 기자가 ”고인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는데 당 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이 있냐”고 묻자 이 대표는 곧 바로 ”그건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질문을 한 기자를 노려보던 이 대표는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합니까”라며 ”최소한도 (상중에) 가릴 게 있고”라고 지적했다. 주변에서도 ”일베는 죽어라”, ”질문 똑바로 하세요”라며 해당 기자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 대표는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자리를 뜨면서 해당 질문을 한 기자에게 ”나쁜 자식 같으니라고”라고 말했다.

10일 숨진 채 발견된 박 시장은 최근에 같이 일하던 비서로부터 성추행 고소를 당했다. 박 시장이 사망하면서 이 사건은 수사 종결 처리된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의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건 안희정, 오거돈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