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22일 17시 59분 KST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석 달간 600만명 다녀간 대도시 룸살롱은 지원 대상에서 빼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야는 방역에 협조한 유흥주점과 콜라텍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뉴스1
(자료사진) 권인숙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4.4

여성 운동가 출신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석 달간 600만명이 다녀가 활황이었던 대도시 룸살롱은 지원 대상에서 빠져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권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유흥주점까지 2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이같이 밝혔다.

여야는 이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 방침에 협조한 유흥주점(룸살롱)과 콜라텍(무도장) 대상으로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두 업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돼 차별 논란이 있었다.

권 의원이 여야가 합의한 유흥주점 지원을 비판한 배경은 최근 언론 보도 때문이다.

지난 18일 조선일보는 ‘코로나 공포뚫고, 석달간 600만명 룸살롱서 놀았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전국 3만8000개 유흥·단란주점을 이용한 사람은 591만명이다.

권 의원은 이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면서 ”충격적이다. 룸살롱 고객을 숫자로 대하기는 처음”이라며 “3개월, 600만명의 손님에 3만3000개 유흥 단란주점을 대입하면 엄청난 규모의 젊은 여성이 유흥업소 등에서 일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유흥업소 여성과 함께하는 음주 문화는 기업 접대 문화, 직장 문화, 남성 놀이문화에서 여전히 중요한 축으로 존재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공공조직 및 민간기업의 조직문화 진단뿐만 아니라 성폭력 예방 교육, 성인지 교육 등이 많이 강조되고 있는 현 시점에 룸살롱 3개월, 600만명의 수치는 조직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는 명제를 무색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룸살롱 접대 문화가 만연한 상황에서 성평등한 조직 문화를 기대할 수는 없고, 새로운 현실적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