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08일 11시 56분 KST

미래통합당에서 제명당한 김대호가 "나는 여전히 통합당 후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막말 논란'으로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후보에서 제명이 결정된 김대호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중앙당사 앞에서 입장 발표를 하기에 앞서 취재진을 향해 브이를 그리고 있다.

3040세대 비하 발언에 이어 노인 발언 논란으로 물의를 빚어 미래통합당에서 제명된 김대호 서울 관악구갑 후보가 당 윤리위의 결정을 받아들이지 못한다고 밝혔다.

김대호 후보는 8일 오전 미래통합당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통합당 윤리위의 결정을 이해는 하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10일 이내 재심을 청구하고, 필요하다면 가처분 신청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은 여전히 ‘기호 2번 미래통합당 후보’임을 강조했다.

앞서 김 후보는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아닙니다. 그냥 막연한 정서입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입니다”라며 3040 유권자들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만들었다. 논란이 커지자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사죄 했다.

하지만 다음 날 또다시 발언 논란이 이어졌다. 지역 방송국 초청 후보자 토론회 녹화에 참석한 김 후보는 장애인 체육 시설 건립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원칙은 모든 시설은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합니다”고 답했다.

연이은 발언 논란에 통합당은 8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김대호 후보 제명을 의결했다.

김 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문제가 된 노인 발언에 대해서 김 후보는 ”노인 폄하는커녕 노인 공경과 배려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김 후보는 언론이 토론회 녹화 때 한 발언 일부를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하면서 오해가 생겼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그는 ”수많은 노인들을 통해서 전혀 모멸감을 느끼는 표현이 아니라는 걸 확인했다”며 ”나이 들어 장애를 갖게 되는 것이 모멸감을 느낄 일이냐?”고 반문했다.

김 후보는 또 자신의 발언을 ‘노인 폄하 발언‘이라고 통합당이 제명 조치한다면 곧 바로 ‘장애인 비하’ 시비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김 후보의 기자회견에는 취재 기자들에 대한 호소문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여러분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라는 이 워딩이 정말로 ‘장애인 폄하’입니까? 이런 말을 여러분의 부모님으로부터 한 번도 들어본 적 없으십니까? 진실로 이 말이 노인분들과 장애인분들을 폄하한 것입니까? 여러 기자들께 불편부당 공정한 기사를 요구합니다. 여러분마저 정치 바람에 휘둘리지 마십시오! 여러분의 공정한 양식과 시대정신을 믿습니다.”

김 후보는 기자들에게 ”여러분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라는 이 워딩이 정말로 ‘장애인 폄하’입니까? 이런 말을 여러분의 부모님으로부터 한 번도 들어본 적 없으십니까?”라고 되물으며 정치 바람에 휘둘리지 말고 공정한 기사를 써줄 것을 요구했다.

김 후보의 기자회견은 노컷브이 라이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