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0월 21일 14시 34분 KST

금태섭 전 의원이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많이 반성해야 할 당"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금태섭 전 의원을 "만나볼 수는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자료사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공천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2.18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국민의힘의 러브콜에 찬바람 부는 답변을 날렸다.

금 전 의원은 뉴스1에 ”국민의힘은 민주당보다 더 많이 반성해야 할 당”이라며 국민의힘 입당 의사가 없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영입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한 번 만나볼 수는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금 전 의원은 민주당 탈당과 동시에 불거진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서는 여지를 남겼다.

그는 ”(서울시장 출마설은) 이른 얘기”라면서도 ”앞으로 정치인으로서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예전의 자유로운 분위기와 활기를 되찾고 상식과 이성이 살아 숨 쉬는 좋은 정당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