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08일 18시 12분 KST

"카카오 들어오라고 하세요":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포털사이트 통제' 논란에 휩싸였다

윤영찬 의원은 네이버 부사장 출신으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냈다.

뉴스1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2020.9.8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이 포털사이트 통제 논란에 휩싸였다.

8일 오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당시 윤 의원이 보좌관과 텔레그램 메신저로 나눈 대화 내용 때문이다.

윤 의원 보좌관: 주호영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
윤영찬 의원: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 주세요. 카카오 너무 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

주 원내대표가 연설을 시작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오후 2시11분쯤 윤 의원은 의원실 단체 대화방에 포털사이트 ‘다음’의 메인 화면을 캡쳐해 보냈다. 이어 윤 의원은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라며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하세요”라고 지시한다. 윤 의원 보좌관은 ”주호영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고 답한다.

뉴스1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호영 원내대표 연설과 관련해 보좌관과 메시지를 주고 받고 있다. 2020.9.8

이들의 대화 내용이 알려지자 여당 의원이 포털의 뉴스 편집에 개입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은 여당이 뉴스를 통제하고 있다며 해명을 촉구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한 의원이 해당 포털사측 관계자를 국회의원실로 불러들이라 주문하는 한 장면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며 ”그 동안도 포털을 통한 여론 통제를 시도한 겁니까”라고 비판했다.

이에 윤 의원은 뉴스 편집의 형평성 문제가 있어 항의하려던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뉴스1에 ”(뉴스 편집에) 형평성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 생각하고 있고 항의를 하려고 했던 것이다. 내용을 알아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원래 잘 아는 분들이고 윽박지르는게 아니다. 내용을 알아보려고 했다”면서도 ”(뉴스 편집 문제에) 항의는 해야한다. 당연히 알아는 봐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윤영찬 의원은 카카오의 경쟁사인 네이버 출신이다. 윤 의원은 지난 2017년까지 네이버 부사장을 지냈다. 이후 문재인 정부의 초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 일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