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04일 15시 39분 KST

지성호가 "자리의 무게를 깊이 느꼈다. 공인으로서 신중하게 처신하겠다"며 사과했다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나서야.

뉴스1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왼쪽)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이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탈북자 출신의 지 당선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망을 주장했다.

지 당선인은 지난 5월1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내부 소식통을 통해 확인한 결과 김정은이 지난 주말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99% 확신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 날 조선중앙방송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월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사실을 전하면서, 지 당선인의 주장은 ‘가짜 뉴스’로 판명났다.

그러나 지 당선인은 ”김정은의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속단하지 말고 지켜보자”고 말하는 등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하지만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지 당선인은 입장문을 내고 결국 대국민 사과했다.

지 당선인은 ”지난 며칠간 곰곰이 제 자신을 돌이켜봤다”며 ”제 자리의 무게를 깊이 느꼈다. 앞으로 공인으로서 신중하게 처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제게 기대하시는대로 오로지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일꾼이 되겠다”며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지 당선인에 앞서 ‘김정은 신변 이상설’을 제기했던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도 4일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