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3일 14시 18분 KST

황교안이 '세월호 막말' 차명진에게 "자제하도록 기회를 줬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최고위는 차명진 후보를 만장일치로 제명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후보를 제명 처리한 직후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정치는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13일 정오에 황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를 열고 ‘세월호 막말’로 물의를 빚은 차명진 후보를 제명 처리했다.

(영상 2분 57초부터 )


황 대표는 최고위 직후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정치는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오늘 최고위에서 (차 후보에 대한) 제명 결정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마음을 상하게 할 수 있는 사람에 대해 자제하도록 기회를 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이런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 최고위가 심각하게 중요하게 판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세월호 막말’로 당 윤리위원회에서 탈당 권유를 받은 차 후보가 선거 유세 현장과 페이스북 등에서 문제적 발언을 이어나가는 것을 지적했다.

‘애초에 차 후보의 공천 자체가 문제인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공천위에서 여러 의견을 수렴해 결정한 것”이라며 “지금 다시 과거 이야기를 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