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21일 15시 40분 KST

"정치는 답답하고, 국민께 죄스럽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재판 나온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말

정작 재판에 대해선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뉴스1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기소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9.21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재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요즘 정치에 대한 답답함을 표출했다.

황 전 대표는 21일 오후 1시45분쯤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첫 공판기일에 출석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4·15 총선에서 이낙연 후보에게 낙선한 뒤 오랜만에 언론에 모습을 보였다.

‘심경이 어떻냐?’는 취재진 질문에 황 전 대표는 ”요즘 불면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정치는 답답하고, 국민께 죄스럽다”라고 답했다. 피고인으로 출석한 심경을 묻는 질문에 황 전 대표는 대답 대신 현 정치에 대한 답답함을 드러냈다.

그런가하면 황 전 대표는 재판과 관련해선 ”자세한 이야기는 법정에서 말하겠다”라고만 밝혔다.

국회 패스트트트랙 여야 충돌 사건은 지난해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체제였던 자유한국당은 여당이 주도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에 반대하며 국회 곳곳을 점거했다.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과 보좌진들간 무력 충돌이 발생했고, 지난 1월 검찰은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이들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날 처음으로 열린 재판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세 차례로 나뉘어 진행되고 있다. 오전에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이은재 전 의원 등이 출석했다.

아래는 황교안 전 대표가 법정으로 들어서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

뉴스1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기소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9.21
뉴스1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기소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9.21
뉴스1
20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기소된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9.21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