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22일 15시 30분 KST

하태경이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있는 민경욱 의원이 '중국 해커 개입설'을 제기했다.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민경욱 의원의 출당을 요구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간다”며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민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며 통합당에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하 의원이 같은 당 민 의원의 출당까지 촉구한 이유는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 의원이 ‘중국 해커 개입설’을 꺼내들었기 때문이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4·15 총선 사전투표 데이터에서 중국 해커가 개입한 증거를 찾았다며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지른 문재인은 즉각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이에 하 의원은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며 민 의원의 주장은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을 향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 기다리면 된다”고 조언했다.

하 의원이 민 의원의 출당을 요구한 또 다른 이유는 ‘윤미향’이었다. 하 의원은 ”통합당은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윤미향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