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16일 11시 31분 KST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사직했고, 총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다

'허위 인턴 활동 확인서'를 발급한 혐의로 기소된 상황이다.

뉴스1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사직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9월 청와대에 입성한 최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인턴 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해 준 혐의로 기소된 상황이다.

최 비서관은 16일 페이스북에 ‘사직의 변’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최 비서관은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자 노력하였으나, 저는 뜻하지 않게 ‘날치기 기소’라는 상황을 만나 결국 형사재판을 앞두게 되었다”며 ”문재인정부의 성공과 대통령님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이제는 더 이상 안에서 대통령님께 부담을 드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최 비서관의 4·15 총선 출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최 비서관이 사직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오늘(16일)은 공직선거법상 공무원이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에 입후보할 경우 사직해야 하는 마지막 날이기 때문이다.

‘사직의 변’에서도 총선 출마를 시사하는 듯한 대목이 눈길을 끈다.

최 비서관은 ”촛불시민의 명령을 거스르려는 특정 세력의 준동은 대통령님을 포함해 어디까지 비수를 들이댈지 모르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사회의 거침없는 발전과 변화를 위해 어디서든 주어진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