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04일 15시 55분 KST

21대 국회의원 300명의 평균 재산은 21억8000만원이다

지난해 기준 국민 평균 재산은 4억3000만원이다.

박정 페이스북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21대 국회의원 300명의 평균 재산은 21억8천만원으로 국민 평균 재산인 4억3천만원보다 5배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4일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의원들이 후보 등록을 할 당시 신고한 재산 및 부동산 보유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를 보면, 21대 국회의원들이 후보 등록 당시 신고한 재산은 평균 21억8천만원으로, 지난해 기준 국민 평균 재산인 4억3천만원보다 5배가량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부동산재산 또한 국민 평균보다 높았다. 국회의원 1인당 부동산재산 평균은 13억5천만원으로 가구당 부동산재산 평균인 3억원보다 4.5배 높았다. 정당별로 보면, 의원 1인당 부동산재산 평균은 미래통합당(20억8천만원)이 가장 많았고, 열린민주당(11억3천만원), 더불어민주당(9억8천만원), 국민의당(8억1천만원)이 뒤를 이었다.

국회의원 가운데 30%가량은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로 1주택 이상을 소유한 의원은 모두 250명(83.3%)이었는데, 전체 국회의원의 29.3%에 이르는 88명은 다주택자였다. 더불어민주당은 21대 총선 선거운동 당시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공천에서 배제한다고 공언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 43명(24.3%)은 다주택자였다.

3주택 이상을 보유한 국회의원은 모두 17명(5.7%)이었는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포함) 의원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 의원이 5명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재산 상위 10명의 부동산재산 평균은 145억 3천만원이었다. 주택과 비주택, 토지를 포함해 1인당 보유한 부동산재산 건수는 모두 11건이었다. 부동산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 서울 마포구에 383억원가량의 빌딩과 아파트 2채를 포함해 모두 397억8천만원의 부동산재산을 보유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이후 아파트값 상승으로 고위 공직자들의 부동산재산도 크게 상승했지만 재산신고와 공개를 시세가 아닌 공시지가 기준으로 공개해 재산이 축소 공개되고 불로소득도 축소되거나 감춰진다”며 “9월 정기재산 공개 때는 낮은 공시가격이 아닌 실거래가 기준으로 신고하고, 주소 등 세무내용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