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26일 14시 24분 KST

안철수가 김형오를 "못 만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통합·연대 관심 없다'던 과거와는 사뭇 다르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만남을 제안한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해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실제 만나자는 제안을 받았냐는 질문에 ”언론을 통해 봤습니다만,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는 없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

그동안 통합이나 연대에 관심 없다고 밝혀왔던 안 대표가 김 위원장의 회동 제안에 공개적으로 응답하면서 의중에 관심이 모인다.

앞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24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안 대표와 직접 접촉을 해보겠다. 안철수계 인사들의 입당도 환영하고 공천 불이익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래통합당엔 김중로 의원에 이어 이동섭·임재훈 의원 등 안철수계로 분류되던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들이 잇따라 입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이 국민의당과 ”선거 연대는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의원들의 탈당에 불씨를 당긴 것으로 풀이된다.

입당한 이동섭·임재훈 의원에 대해서는 공천 추가 신청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미래통합당은 추가 면접 기회를 주기로 했다. 불이익은커녕 살뜰히 챙겨주는 모습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당 창당을 추진했던 의원 일부도 미래통합당 입당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우여곡절 끝에 국민의당 창당을 마친 안 대표 입장에선 ”정치인들의 현실적인 고민을 이해한다”고는 하지만 속이 쓰릴 수밖에 없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몸집을 키우는 동시에 ‘통합’이라는 명분까지 챙길 수 있게 됐다.

김 위원장과 안 대표의 만남이 실제로 성사될 경우, 김 위원장이 어떠한 제안을 내놓을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라디오 진행자가 ‘김 위원장이 만나자는 이유가 자명하지 않냐?’는 질문에 안 대표는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봐야 알 수 있는 것 아니겠나”고 말했다.

다만, 안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며 김 위원장을 지금 당장 만나지는 않겠다고 잘라말했다.

안 대표는 ”앞으로 일주일 정도가 코로나19 국가적으로 커다란 고비라고 생각한다”며 ″정치권 모두가 정치적인 활동보다 국회를 통해 위기 극복에 집중하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