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5월 21일 21시 29분 KST

전직 경찰이 손정민씨 사건에 대해 "유언비어성 허위사실이 난무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경찰의 부실 수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유튜브 '김복준 김윤희의 사건의뢰'/뉴스1
김복준 한국범죄과학연구소 연구위원 / 숨진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경찰 출신 김복준 한국범죄과학연구소 연구위원이 故 손정민씨 사건과 관련해 우려를 표했다. 현재 손정민씨와 마지막까지 함께 있었던 친구를 놓고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동시에 경찰 수사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 상황이다.

김 연구위원은 지난 19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김복준 김윤희의 사건의뢰’ 커뮤니티를 통해 ”수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사실과 다른 유언비어성 허위 사실이 난무하고 있다. 그 내용의 실체를 따라가 보면 애초부터 근거가 없다. 누군가의 머릿속에서 쓴 소설이고 미확인 사실을 추정으로 판단한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에 대한 믿음이 부족하여 상승 작용을 하고 있는데 전직 경찰로서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의혹은 말 그대로 의혹에 불과한 것”이라고 강조한 김 연구위원은 ”의혹에 뒷받침되는 근거가 나와야 비로소 팩트가 되고 사건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연구위원은 ”가족 입장에서 제기하는 의혹들은 당연한 것”이라고 손정민씨 유족들을 감싸면서 ”들어보면 일반인의 상식적인 판단을 넘어서는 일들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을 놓고 경찰의 부실 수사를 의심하는 주장에 대해서는 ”경찰 조직원 전체가 썩어 문드러져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 ”결국 해결은 일부 유튜버들이 하는 게 아니고 경찰이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