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2일 16시 12분 KST

광주 학원서 흩뿌려진 인분이 발견됐다

경찰은 일부러 저지른 짓으로 보고 CCTV 확인 등 수사에 나섰다.

Sellwell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광주 한 건물 화장실에서 흩뿌려놓은 인분이 여럿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8~10시쯤 남구 진월동 한 3층 건물 2개 화장실에 인분이 뿌려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건물은 2층 학원, 3층 살림집으로 쓰이고 있으며, 인분은 여성용 화장실과 남녀공용 화장실 벽과 세면대, 바닥 등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학원이 수업하지 않는 늦은 시간대에 누군가가 건물에 침입해 일부러 이런 짓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건물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