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26일 15시 32분 KST

경찰이 '파업 중인 세브란스 병원 급습' 카톡이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전공의 회의에 경찰이 들이닥쳤다는 내용이다.

의사들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전공의들이 회의하는 현장을 경찰이 급습했다는 ‘가짜뉴스’가 온라인에 확산되고 있다. 경찰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via 한겨레
SNS에서 유포되고 있는 카카오톡 대화 캡처 화면. 경찰은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26일 “일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유되고 있는 ‘의료계 파업 관련, 서대문경찰서에서 세브란스병원을 급습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지금 세브란스(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과별 전공의 대표끼리 회의 중이었는데 서대문경찰서에서 급습했다고 하네요. 하는 짓이 완전 북한 정권임”이라는 주장을 담은 가짜뉴스가 퍼진 데 따른 것이다.

카카오톡 대화를 갈무리한 형태로 공유되고 있는 이 가짜뉴스에서 또다른 참여자는 “서대문경찰서에서 세브란스병원(신촌세브란스병원)에 암병원 제중관 본관 진입 협조요청을 전달했고, 이에 병원 총무팀에서 전임의협회장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다고 한다. 당시 의국장(전공의) 회의가 진행중이었고 즉시 해산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복부(보건복지부) 공무원도 아니고 경찰이 무슨”, “우리가 범죄자도 아니고 널리 퍼뜨려줘”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집단휴진과 관련해서 경찰이 세브란스병원을 방문할 이유도 없고, 112신고가 들어온 것도 없다. 압수수색을 간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포된 가짜뉴스와 관련해 내사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