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9일 16시 17분 KST

서울의 한 빌라에서 숨진 어린 남매와 의식불명 상태의 어머니가 발견됐다

A4용지 1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서울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어린 남매가 숨진 채 발견됐다. 남매 옆에는 의식불명 상태의 어머니가 있었다.

28일 서울 서부경찰서는 은평구의 한 빌라에서 6세 여자 아이, 10세 남자 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들의 옆에는 의식불명 상태의 어머니 A씨(44)가 있었다.

뉴스1
자료사진.

방안에서는 A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A4용지 1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들은 현장을 방문한 지인이 경찰에 신고하며 발견됐다.

경찰은 별다른 침입 흔적이 없는 점과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A씨가 자녀들을 살해한 후 본인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아직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