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18일 20시 20분 KST

30대 대기업 직원이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현장에서 숨졌다.

뉴스1
자료사진. 경찰.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건물에서 30대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18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0분쯤 대치동 한 건물에서 대기업 직원 A씨(36)가 뛰어내렸다. A씨는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A씨가 남긴 유서에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없다고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