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9일 13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29일 13시 29분 KST

해경 중간수사 결과: 피격 공무원의 월북 의사 표명 정황을 확인했다

그러나 해경은 '월북 의사 표명' 증거 수집 과정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뉴스1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회의실에서 연평도 실종공무원 중간 수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9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을 수사 중인 해양경찰이 해당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판단했다.

 

1. 피격 공무원이 월북 의사 표명한 정황을 확인했다

해경은 실종 공무원이 북쪽에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 등을 확인했지만, 증거 수집 과정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해양경찰청은 29일 중간 수사 결과 브리핑을 열어 실종된 ㄱ(47)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2. 북측이 피격 공무원의 신상 정보를 소상히 파악하고 있다

해경은 “수사관들이 국방부를 방문해 북쪽이 ㄱ씨의 이름과 나이, 고향, 키 등 개인 신상 정보를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고, 월북 의사를 표현한 정황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 해양경찰청 제공
표류 예측 분석.

3. 표류했을 경우에는 도달하기 어려운 위치에서 발견됐다

이어 “국립해양조사원 등 국내 4개 기관의 분석결과, 당시 조석, 조류 등을 고려해 볼 때, 단순 표류일 경우 소연평도를 중심으로 반시계방향으로 돌면서 남서쪽으로 표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표류 예측 결과와 실종자가 실제 발견된 위치와는 상당한 거리 차이가 있다. 인위적인 노력 없이 실제 발견 위치까지 표류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ㄱ씨는 소연평도에서 북서쪽 방향으로 38㎞ 떨어진 북한 등산곶 인근 해상에서 피격됐다.

 

4. 발견 당시 구명조끼를 착용했고, 부유물에 의지하고 있었다

해경은 또 북쪽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부유물에 의지한 채 구명조끼를 착용한 점 등으로 미뤄 단순 실족이나 극단적 선택 시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판단했다.

해경은 실종 전날인 20일 오전 8시까지 저장된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 내 폐회로텔레비전(CCTV) 영상 731개를 분석했지만, 실종자와 관련한 별다른 단서는 발견하지 못했다. 다만, 정밀감식을 위해 폐회로텔레비전 하드디스크 원본 등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윤성현 해경 수사정보국장은 “지금까지 확인된 사항과 현재 진행 중인 폐회로텔레비전 감식, 인터넷 포털 기록과 주변인 추가조사, 필요하면 국방부의 추가 협조를 받아 수사를 계속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지난 21일 실종된 ㄱ씨의 주검과 소지품 등을 찾기 위해 연평도와 소청도 해상에서 9일째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수색에는 해경·해군 함정 29척과 어업지도선 10척 등 선박 39척과 항공기 7대가 투입됐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