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5일 11시 58분 KST

외국인들이 '미국 독립기념일'을 이유로 부산 해운대에서 폭죽 난동을 벌였다

경찰이 출동했다.

SBS
지난 4일 밤 부산 해운대에서 외국인들이 폭죽 난동을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

부산 해운대에서 외국인들이 건물과 시민을 향해 폭죽을 쏘는 등 난동을 피워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50분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광장에서 외국인들이 폭죽을 쏜다는 신고가 70여건 접수됐다.

인근에 있던 순찰차 6대가 즉시 출동했다. 그러나 경찰의 제지에도 외국인들의 난동은 그칠 줄을 몰랐다. SBS에 따르면 한 외국인은 시민을 향해 폭죽을 쏘기도 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20대 미군을 현장에서 검거하고 나머지 외국인들은 해산시켰다. 미군 A씨는 인근 지구대로 임의동행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A씨에게 경범죄처벌법(불안감조성) 위반 통고 처분을 했다.

이들이 건물과 시민을 향해 폭죽을 쏘아댄 이유는 ‘미국 독립기념일’ 때문이었다.

더욱 문제인 것은 폭죽 난동을 벌인 외국인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코로나19에 따른 기본적인 개인 위생 수칙조차 지키지 않았다는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