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1일 21시 43분 KST

전북 30대 여성 실종 사건과 관련해 유력 용의자가 구속됐다

경찰은 실종 여성을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전북지방경찰청

전북 전주에서 발생한 30대 여성 실종된 사건과 관련,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전주지법 영장담당부(최형철 부장판사)는 21일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A씨(31)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A씨가 지난 14일에 실종된 여성 B씨(33)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21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전북 전주에 사는 B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는 B씨의 오빠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곧바로 실종 수색팀을 꾸려 수색에 나섰다. 하지만 휴대전화 전원이 꺼져있어 B씨의 행방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B씨는 지난14일 오후 10시40분께 자신이 거주하는 원룸에서 나와 A씨의 차에 탄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B씨의 행적은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B씨의 휴대폰은 이튿날인 15일 오전 2시30분께 꺼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B씨가 강력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B씨와 마지막으로 만났던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다. 그리고 지난 19일 오후 A씨를 긴급체포한 뒤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B씨의 계좌에서 A씨의 계좌로 돈이 이체된 사실도 확인, 강도살인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차에는 사건추적에 결정적 역할을 할 블랙박스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실종된 B씨를 찾기 위해 A씨 동선을 집중 추적하면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실종된 B씨를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사건과 관련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