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7일 11시 58분 KST

경북 포항시는 이사 오는 이들에게 올해부터 30만원을 준다

1년 이내에 다시 이사 가면 지원금은 회수된다.

Im Yeongsik via Getty Images
포항 과메기 

경북 포항시가 올해부터 전입자에게 주소이전 지원금 30만원을 준다. 포항 인구가 50만명 밑으로 떨어질 것 같자 내놓은 대책이다.

포항시는 27일 “51만 인구회복을 위해 올해부터 전입자에게 30만원의 주소이전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다른 지역에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있다가 올해부터 포항시에 전입한 주민들이다. 지원금은 전입 신고 한 달 뒤에 포항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된다. 지원금을 받은 뒤 1년 안에 다른 지역으로 전출하면 지원금은 회수된다. 앞서 포항시의회는 26일 제2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이 담긴 ‘포항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를 통과시켰다.

포항시가 주소이전 지원금 정책을 꺼내 든 것은 포항 인구가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포항 인구는 2015년 51만9584명이었지만 이후 계속 줄어 지난해에는 50만2916명까지 떨어졌다. 지방자치단체 인구가 50만명 밑으로 떨어지면 현재 남구청과 북구청이 사라지고 경찰서, 보건소, 소방서가 2개에서 1개로 줄어든다. 또 지방교부세도 감소하고 투자유치와 도시개발 등과 관련한 행정권한도 축소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전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다양한 인센티브 방안을 강구해 올 한해 51만 인구회복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내 고장, 내 직장 포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포항사랑 주소 갖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