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0일 15시 31분 KST

배우 강기영이 17시간 대기 끝에 포방터 돈가스집 입성 성공하고 보인 반응

보는 사람도 눈물이 난다.

서울 홍은동 포방터 시장의 돈가스집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출연 식당 중 가장 많은 인기를 끈 식당으로 꼽힌다. 방송 중에는 많은 손님이 몰려 대기실을 설치했고 방송 이후에도 이곳을 찾은 인파는 줄어들 줄을 몰랐다. 손님들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몰리게 되자 포방터 돈가스집 주인 부부는 결국 서울에서의 사업을 접고 제주도로 향하게 됐다. 

가게가 제주도로 옮겨간 후 공간은 전보다 쾌적해졌지만 인파는 여전했다. 수시간 대기는 기본이고 전날 식당 앞에 텐트를 치고 밤을 새는 이들도 나타날 정도였다. 최근에는 10시간도 넘는 대기 끝에 제주도 포방터 돈가스집 입성에 성공한 연예인도 있었다.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영화 ‘터널’ 등에 출연한 배우 강기영이다. 

뉴스1
강기영

강기영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주도 포방터 돈가스집을 찾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날 공개한 영상에서 17시간 동안 밖에서 대기한 덕에 먹게 됐다며 돈가스를 앞에 두고 눈물을 흘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17시간 대기 끝에 돈가스를 마주한 강기영의 모습을 아래 영상에서 확인해보자.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