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07일 17시 52분 KST

실수로 커피 쏟아버린 네덜란드 총리가 보인 놀라운 행동 (영상)

한국에서도 좀처럼 보기 어려운 모습일 듯하다.

네덜란드 총리 마르크 뤼터가 지난 4일 헤이그의 보건복지체육부 건물을 들어가는 모습을 찍은 영상이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총리가 정부 빌딩에 들어가는 게 왜 화제가 될 일일까.

직접 보면 안다. 한손에 커피를 들고 있었던 마르크 뤼터는 실수로 바닥에 커피를 쏟아버리고 마는데, 곧바로 자신이 직접 대걸레질을 하며 치우기 시작한다. 청소노동자들은 이 모습을 보고 옆에 서서 박수를 치고, 대걸레질에 익숙하지 않은 총리의 행동을 도와주기도 한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일부 네덜란드 독자들은 ‘더럽힌 사람이 치우는 게 당연한데 왜 이게 뉴스거리가 되느냐’는 반응이지만 총리의 이러한 행동은 한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모습인지 SNS를 통해 계속 확산되고 있다.

아래는 마르크 뤼터의 또 다른 사진. 지난해 찍힌 이 사진은 마르크 뤼터가 국왕을 만나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갔다가, 왕궁 앞에 직접 주차(?)하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