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28일 14시 21분 KST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전 대표가 윤미향 당선인의 논란에 대해 "엄격하게 검증했다"며 한 말

이용수 할머니의 수요집회 불참 시위에서 시작된 정의연 관련 의혹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각종 의혹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윤 당선인이 소속돼 있던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 전 공동대표가 윤 당선인에 대해 ”엄격하게 검증했다”고 말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에 대한 폭로를 내놓은 것에 대해 ”부부 사이도 30년 살면 애증이 깔린다”고 일축했다.

우 전 대표는 2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과 비례대표 후보자 검증 과정의 비판에 대해 말했다. 우 전 대표는 ”정신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대표 단체로는 당연히 정의연이 거론됐고, 누가 가장 대표적이냐는 질문에 윤 당선인이 이견 없이 언급됐다”고 설명했다.

뉴스1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전 공동대표/윤미향 당선인.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윤 당선인에게 비례대표 후보를 심사하니 서류를 내 달라고 연락했던 것”이라며 ”소수당으로서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돼야 했고, 자연스럽게 정신대·위안부 문제가 우리 사회의 목소리로 충분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우 전 대표는 정의연에 대한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해 ”후보가 소속됐던 단체 회계는 검증하지 않는다”며 ”비난을 위한 비판”이라고 주장했다.

또 부부 합산 소득이 5000만원 수준인 윤 당선인이 현금으로 집을 5채 샀다는 의혹에 대해 “20~30년 간 다섯 번 이사가 있는 건 이상하게 볼 이유가 없다”라며 ”재산 내역은 당연히 검증됐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과 정의연과 관련된 논란은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가 더 이상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의 기부금 이용처에 대해 지적하며 시작됐다.

이에 대해 우 전 대표는 ”함께 사는 부부도 30년 같이 살면 각종 애증이 깔리는데, 30년 간 얽힌 관점에서 볼 수도 있다”라며 ”왜곡된 역사를 알리는 활동가의 관점은 조금 결이 다르고, 그게 겹치면서 설왕설래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논란에 대해 ”대단히 왜곡된 보도가 많이 나온다”라며 ”잘못이 있다면 사실에 기반해야지,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처음으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우 전 대표는 비례대표 선정 과정에서 당연히 민주당과 교감이 있었다고도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