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11일 15시 12분 KST

'비대면 배송' 노리고 아파트 문 앞에 놓인 택배 훔친 피자배달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이 이 피자배달원을 범인으로 지목한 이유도 밝혀졌다.

Getty Creative
기사 본문과 상관없는 자료 사진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택배 등 비대면 배송이 증가하자 이를 이용해 아파트 문 앞 택배들을 상습적으로 훔친 20대 남성 피자배달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11일 상습절도 혐의로 피자배달원 A씨(28)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알렸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서울 동작구·서초구·관악구 일대에서 피자 배달을 하며 방문한 아파트에서 택배 물품을 18여 차례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범행 수법도 기상천외했다. 피자 배달이 끝나면 엘리베이터를 타고 아파트 꼭대기층으로 이동한 후 한 층씩 내려가며 복도에 놓인 택배를 피자 배달용 가방에 숨겨 넣은 뒤 유유히 건물을 빠져나간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문 앞에 비대면 배송된 택배들이 많았던 점과 건물 안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피자 배달원이었다는 점을 A씨는 악용했다.

복도 CCTV가 없는 아파트도 있는 데다가 작은 크기의 택배만을 노린 탓에 A씨의 범행은 몇 달 간 이어졌다. 그러나 택배 도난 신고가 들어온 후 아파트 CCTV를 분석하던 경찰이 유독 불룩한 A씨의 배달용 가방을 수상히 여겨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즉시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고, 수신자가 A씨가 아닌 택배 박스 10여개를 발견했다. 이 안에는 생필품부터 고가의 의류 등 도난된 물품들이 나왔다.

조사 결과 A씨는 과거에도 절도죄로 수감된 전력이 있었으며, 그는 범행을 인정하면서 “생활고로 범행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