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6일 15시 01분 KST

흥국생명이 "이재영, 이다영의 피해자 고소 문제는 선수들이 결정한 문제"라며 구단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쌍둥이 자매는 ”더이상 참을 수 없다”며 피해자를 고소하기로 했다.

흥국생명/뉴스1
흥국생명의 이재영, 이다영.

여자 프로 배구 ‘흥국생명’이 팀 소속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폭 관련 피해자 고소는 구단과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6일 흥국생명은 MK스포츠에 ”이재영, 이다영의 피해자 고소 문제는 선수들이 결정한 문제다. 구단과 협의한 뒤 진행되는 게 아니다”라며 ”두 사람이 선임한 변호사로부터 향후 법적 대응을 이어갈 계획이라는 사실만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전날(5일) 채널A는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피해자 고소 계획을 보도했다. 자매는 폭로 내용 중에 사실과 다른 점이 많았고, 그로 인한 피해가 막대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피해자를 만나 해결하고 싶었지만, 피해자와 연락이 끊어져 고소할 수밖에 에 없는 상황으로 ”더이상 참을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학창시절 동료 선수들을 못살게 굴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자매는 이를 사실로 인정한 뒤 자숙에 들어갔다. 소속팀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린 상태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