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2월 25일 15시 14분 KST

"문재인 대통령, 사실상 탄핵당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맹공을 퍼부었다

"법원에 의해 결정이 뒤집힌 헌정사 초유의 대통령 되시겠다"

뉴스1 / 청와대
김기현 의원(좌), 문재인 대통령(우)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업무 복귀 판결 이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실상 탄핵당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사실상 탄핵을 당한 문 대통령의 조속한 대국민 사과와 추 장관의 즉각 경질을 요구한다”며 ”검찰은 권력형 비리 수사를 즉각 재개해 파사현정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윤 총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징계처분의 집행을 정지한 결정은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결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제 대통령이 더이상 비겁하게 커튼 뒤에 숨어서 법무부 장관이나 징계위원회에 책임을 떠넘길 수 없게 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검찰은 권력에 야합해 진실을 뭉개고 일신의 영달을 꾀하는 몇몇 ‘법 기술자’의 정치적 농간을 분쇄하고, 검사답게 진실을 파헤쳐 권력의 썩은 환부를 도려내야 할 책임이 있다”며 ”중단된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에 대해서도 철저한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정권이 저질러 놓은 죄가 워낙 많고 무거워 퇴임 후를 염려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독선과 오만, 위선을 버리고 대탕평 정책으로 전환해 올바른 국가 지도자의 모습을 되찾는 노력을 보이는 게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곽상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2개월 정직 효력 정지 결정은 대한민국이 독재가 아니라 법이 살아있는 나라임을 보여준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직권남용죄의 책임을 물어야 하는 일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법원에 의해 자신의 결정이 뒤집힌 헌정사 초유의 대통령 되시겠다”고 비꼬는 글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