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12월 20일 11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2월 20일 11시 17분 KST

[공식]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후보' 출마했던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갑자기 윤석열 선대위에 합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진정한 깜짝 영입.......

뉴스1/녹색당
신지예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직속기구인 새시대준비위원회의 수석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신 대표는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영입인사 환영식에 참석해 “윤 후보를 뵙고 후보님께서 여성폭력을 해결하고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좌우를 넘어서 전진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해주셔서 함께 하기로 했다. 새 시대를 열기 위해 많이 돕고 함께 돕겠다”고 밝혔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에게 환영 목도리를 걸어주고 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윤 후보도 “국민의힘도 영입 인사들을 통해서 국민들의 지지기반도 더 넓히고 철학과 진영을 좀 더 확장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정권교체를 열망하고 올바른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구현해나가는데 넓은 이해와 안목이 꼭 필요하기 때문에 신 대표의 어려운 결정에 대해 정말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국민의힘 후보 직속 선대위에 기존의 국민의힘과 생각이 다른 분들이 많이와서 정체성을 흔드는 것 아니냐는 얘기들도 많이 하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서로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같은 정당에 있으면서 결론을 도출해 나가는, 정당 내부에서 생각이 다른 사람들끼리 토론하고 결론을 도출해야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정당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대표도 과거 진보적인 진영에서 활동을 해오셨는데, 대화를 해보면 국민의힘에 계신 분들과 큰 차이가 없다”며 “조금씩 다른 부분이 있는 것일 뿐이다. 국민의힘 안에서 오히려 더 많은 생각의 차이 있는 분들 계신다. 선입견을 걷어내고, 국민들이 생각하는 그런 어떤 요구와 기대를 폭넓게 저희가 다 들여다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김한길 위원장,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김한길 위원장,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 대표는 2004년 한국청소년모임 대표로 정치 활동을 시작했고, 2016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녹색당 비례대표 5번), 2018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녹색당), 지난해에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무소속)한 전력이 있다. 지난 4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도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최근까지 대선전환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제3지대 후보 지지 운동에 앞장섰다. 1990년생으로 올해 31살이다. 

녹색당
2018년 서울시장 후보 출마 당시 신지예 후보의 포스터 

신 대표는 정치권에서 2030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온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여성 정책과 관련 페이스북을 통해 설전을 벌인 일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신 대표는 지난 7월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여가부 폐지 공약으로 젠더 갈등을 조장하는 혐오 정치를 규탄한다”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작은 정부론 등을 거론하며 여가부 폐지론을 주장해 왔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