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05일 09시 38분 KST

'하나님의 통치', '곱버스 타다 한강행' 카드뉴스 제작한 국민의힘 청년위원장이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청년위 구성원 일부를 면직 처분했다.

뉴스1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

박결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위원장이 온라인 홍보물 논란에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박 위원장은 5일 페이스북에 ”많은 아쉬움과 많은 섭섭함이 드는 것이 사실이나, 이제 그 모든 것들을 뒤로 하고 저는 오늘부로 모든 정치적 활동을 그만두려 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중앙쳥년위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하루 전인 지난달 29일 청년위원들의 소개를 카드뉴스 형식으로 제작해 올렸다.

여기에는 ‘하나님의 통치’, ‘2년 전부터 경제 대공황이 올거라고 믿고 곱버스 타다가 한강 갈 뻔함‘, ‘난 커서도 운동권처럼은 안 될란다’ 등 부적절한 표현이 담기며 비판을 받았다. 이에 국민의힘은 중앙청년위 일부 구성원에 면직 처분을 내렸다.

중앙청년위는 당 지도부의 결정에 반발하며 “청년위는 상설위원회 규정 10절에 따라 독자적인 의사결정 권한이 있는 당내 유일한 청년조직이었다”는 글을 부고 형식으로 올렸다.

특히 3일 미디어온뉴스가 논란 이후 중앙청년위 단체 채팅방 상황을 공개하며 비판 여론은 더 커졌다. 중앙청년위 구성원들은 채팅방에서 ”물의 일으킨 점은 죄송하다. 하지만 저것 올린 걸 후회는 안 한다”, ”바깥의 비난보다 내부의 매질이 더 싫어진다”, ”탈당 마렵습니다. 자살하러 가요” 등의 대화를 나눴다.

 

이에 해당 카드뉴스 제작 책임자인 박 위원장은 사과와 함께 정계에서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에 ”이번 중청위와 관련된 모든 일 역시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부터 시작되었다”며 ”지금 이 글을 쓰는 순간에도, 그간의 저의 잘못된 판단들로 인해 언론에 노출되어 인신공격을 받고 생업에도 지장을 받으며 자신들의 커리어에 씻을수 없는 큰 피해를 입게 된 청년 동지분들에게 죄송한 마음과 함께 무거운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저로 인해 큰 분노와 실망을 느끼신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리고 싶다”며 ”그간 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일들은 당이나 저희 청년위 위원들의 입장이 아닌 온전한 저 자신의 입장이었음을 다시 한번 밝히고 싶다. 저 하나의 실수로 큰 피해를 입으신 당원분들 그리고 당을 지지해주시는 모든 지지자분들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오늘부로 모든 직책과 당적을 내려놓고 스스로 성장하기 위한 다른 길을 걸어가겠다는 말씀을 전해 드린다”며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너무나도 큰 감동을 주신 우리 우파의 자랑스러운 선배님들 그리고 어머니 아버지들 끝으로 후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우리가 흘렸던 눈물들은 분명 좋은 날 좋은 상황으로 돌아올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도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