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30일 13시 36분 KST

펜트하우스 측이 '오윤희 남자설'에 대해서 마침내 입장을 밝혔다

유진도 정말 당황스러웠을 것이다.

SBS
펜트하우스에서 오윤희 역을 맡은 유진 

SBS ‘펜트하우스’ 제작진이 극중 오윤희(유진)가 남자일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30일 펜트하우스 측은 극중 오윤희의 DNA 분석 결과에 성염색체가 ‘XY’로 표시돼 불거진 ‘남자설’에 대해 단순히 ”소품상의 실수”라며 “VOD 등에서는 수정해 시청에 불편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BS
'오윤희 남자설'에 불씨를 지핀 펜트하우스 장면 

29일 방송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이 오윤희(유진)에게 민설아(조수민)를 죽인 진범이라며 증거로 민설아 손톱에서 발견된 DNA 검사 결과표를 들이밀었는데, 성염색체가 남자를 의미하는 XY로 표기돼 있어 ‘오윤희 남자설’이 제기됐다.

일반적인 드라마라면 말도 안 되는 억측이지만, 김순옥표 드라마에서는 충분히 가능한 반전 전개라는 점에서 설득력을 얻어왔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