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8일 10시 33분 KST

SBS '펜트하우스 2' 한지현이 김소연의 약점을 쥐고 협박하는 파격 전개로 시청률 24%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에서도 10.5%(2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SBS
SBS '펜트하우스 2' 화면

′펜트하우스2′ 한지현이 김소연의 약점을 잡고 협박을 시작했다.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4회에서는 천서진(김소연 분) 방을 찾아온 하윤철(윤종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윤철은 호텔 방 문이 열리자마자 천서진에게 기습 키스를 했다. 이때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났고 주단태(엄기준 분)가 들어왔다. 천서진은 하윤철을 숨겼다.

주단태는 하윤철이 숨어있는 방으로 천서진을 안내했다. 천서진은 주단태가 옷장 문을 열자 긴장했다. 옷장에는 하윤철이 숨어있었다. 천서진은 ”언제 이런 걸 준비한 거야”라며 기뻐했다. 그는 주단태에게 ”나 지금 가봐야될 것 같다”며 ”엄마가 몸이 안 좋으시다고 연락 와서 신경 쓰인다”고 말했다. 이에 주단태는 ”그래서 불안해 보였구나, 당신 지금 떨고 있어”라고 말했고, 천서진은 ”심각한 것은 아닌가봐, 얼른 가봐야 할 것 같아”라고 말하며 옷장 문을 닫았다.

이후 주단태가 떠나자 천서진은 다시 하윤철을 찾아갔다. 그는 ”지금 뭐하자는 거야 속셈이 뭐야, 왜 돌아왔는지 궁금했어”라고 소리쳤다. 또 하윤철에게 ”당신 나한테 아직 마음 있지? 그래서 오윤희(유진 분)하고 오윤희 딸로 나 자극한 거잖아. 내가 다 버리고 돌아갈 거라고 생각하는 거야?”라고 따졌다.

이에 하윤철은 웃었다.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진심이란 거 믿으라고?”라고 되물었고, 하윤철은 ”확실한 건 네 마음에 네가 없다는 거지”라고 응수했다. 천서진은 ”다신 내 앞에 나타나지마”라며 분노했다.

 

SBS
SBS '펜트하우스 2' 화면

 

이날 배로나(김현수 분)의 청아예고 재입학도 승인됐다. 미국에서 배로나는 로건리(박은석 분)로부터 민설아(조수민 분)가 꿈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로건리는 배로나에게 ”청아예고에서 널 볼때마다 설아가 생각났어. 설아도 너처럼 노래를 잘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배로나는 ”민설아가 그렇게 된 것은 나 때문”이라며 ”청아예고를 가고 싶다고 매일 같이 엄마 괴롭혔다. 저 미워하고 저희 엄마 미워말라”고 당부했다.

배로나는 청아예고 교복을 보며 다짐했다. 그는 ”민설아, 네가 못 이룬 꿈 내가 이뤄줄게”라며 ”청아 예술제 트로피 내가 꼭 탈 거야. 그리고 다신 노래하지 않을 거야”라고 혼잣말을 했다.

하지만 재입학 시작부터 순탄하지 못했다. 주석경과 하은별(최예빈 분)은 배로나가 청아예술제 본선에 나가지 못하도록 일을 꾸몄다. 양동이에 물을 담아 물감을 풀어 배로나가 뒤집어쓰게 했고, 화장실에 배로나와 유제니(진지희 분)를 가뒀다. 화장실에 갇힌 배로나와 유제니는 예선 무대에 오르지 못했고, 천서진은 둘을 실격 처리하려 했다. 그 사이 주석훈(김영대 분)의 도움으로 화장실에서 빠져나온 배로나는 주석경과 하은별 때문에 화장실에 갇혔다고 밝혔지만, 천서진은 배로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SBS
SBS '펜트하우스 2' 화면

징계위원회가 열리고 오윤희는 정식으로 교육부에 민원을 넣겠다고 했다. 강마리(신은경 분) 자신의 딸 유제니가 배로나 때문에 징계위원회까지 오게 됐다 생각하고 분노했다. 이때 유제니가 나타나 ”왕따 당한 건 나”라고 밝혔다. 그리고 유제니는 자신의 탈모까지 공개했다. 강마리는 ”왕따? 네가 왜? 뭐가 부족해서?”라며 믿지 못하다 ”내 딸한테 누가 그런 거냐”며 화를 냈다. 이에 오윤희는 스트레스성 탈모와 역류성 식도염이 진행된 진단서도 제출했다.

유제니가 공개한 영상을 증거로 학폭 가해자로 주석경과 하은별이 지목된 가운데 하은별만 빠져나갔다. 천서진은 ”학교를 지키기 위해 누군가는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며 주석경에게만 징계를 내렸다. 화가 난 주석경은 하은별을 찾아갔다가 그가 떨어뜨린 휴대전화를 주웠다. 휴대전화에는 천서진이 아버지(정성모 분)와 실랑이를 벌이다 그의 아버지가 돌계단에서 굴러떨어진 후 도망치는 영상이 담겨 있었다.

 

SBS
SBS '펜트하우스 2' 화면

주석경은 천서진을 찾아갔다. 주석경은 천서진에게 ”청아예술제 때 어떤 드레스를 입을까 설렌다”고 말했고, 천서진은 ”공고났을 텐데, 넌 출전 못하는 걸로 결정 났어. 워낙 네가 친 사고가 커서 어쩔 수 없었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주석경은 하은별 말투를 흉내내며 ”이왕 마음 써주는 건 화끈하게 대상까지 주는 건 어떠냐. 우리 아빠 사랑한다면서 그 정도 해줄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도발했다.

천서진은 ”실력도 안 되는데 무슨 소리냐. 아빠한테 전화해야 그 입 다물래? 나가! 당장!”이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주석경은 ”그렇게 나오시면 불리하실 텐데”라며 ”내가 대단한 걸 알고 있다. 아줌마. 이사장님 돌아가셨을 때 돌계단에 계셨잖아요. 그런데 왜 도망치는 거예요? 아빨 안 살리고?”라고 물었다. 천서진은 ”너 지금 뭐라고 했어?”라며 놀랐고, 주석경은 ”많이 놀라셨나보다. 그럼 이제 처음부터 다시 얘기해볼까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펜트하우스2’ 4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 27%, 수도권 시청률 26.1%(2부), 전국 시청률 24%(2부)로 4회 연속 자체 최고 기록으로 주간 전체 전 채널 미니시리즈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광고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10.5%(2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postkorea@gmail.com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