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26일 14시 38분 KST

EBS 연습생 펭수가 동물 최초로 보신각 제야의 종을 울린다

시민 대표 중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다.

최고의 크리에이터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남극에서 헤엄쳐온 EBS 연습생 펭수(10)가 2020년 새해를 연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펭수 등 시민 대표 11명은 오는 1월 1일 0시 종로구 보신각에서 열리는 타종행사에 참석한다. 시민 대표들은 앞서 서울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추천받은 인물들로, 박원순 서울 시장 등과 함께 제야의 종을 울릴 예정이다.

특히 펭수는 시민들로부터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다른 시민 대표들과 달리 펭수의 성별을 표기하지 않고 그를 “EBS 자이언트 펭TV 뿐만 아니라 인터넷, 유튜브 등 다양한 장르의 방송에 출연하여 국민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 크리에이터”로만 소개했다. 

펭수 외에도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5·18기념재단 이사장 이철우씨, 장사상륙작전 참전 군인인 강영구씨, 장애인 차별·학대사건 전문 변호사로 활동 중인 김동현씨 등이 시민 대표로 선정됐다.

이들은 1일 0시부터 제야의 종을 33번 울린다. 행사는 tbs교통방송 등을 통해 생중계될 전망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