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5일 12시 01분 KST

"예뻐서 찍었다. 그게 죄냐": PC방 혼자 운영하는 여성 사장 등 신체 부위를 불법촬영한 20대의 항변

이 당당함 무엇..?

뉴스1
자료 사진

한 20대 남성이 PC방 여성 사장을 비롯한 일반인 여성들의 신체 부위를 상습적으로 불법촬영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지난달 30일 22세 남성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5일 알렸다.

A씨는 지난달 서울 관악구 한 PC방을 수 차례 찾아가 총 3회에 걸쳐 사장의 다리 등을 몰래 찍다가 걸렸다.

피해자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 A씨는 ”예뻐서 찍었다”, ”그게 무슨 범죄가 되냐”는 태도로 일관했다.

경찰이 설득 끝에 받아낸 A씨의 휴대폰에는 피해자의 신체 부위 사진 여러 장은 물론이고 일반인 여성들의 신체 일부 사진들도 수 백장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가 운영하는 PC방 인근에 살고 있지도 않으면서 해당 PC방을 지속적으로 찾아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