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8일 10시 00분 KST

연인 공천 논란에 대해 박수현 후보가 반박했다

"청와대 대변인 검증도 통과했다."

뉴스1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지방선거 때 연인을 공주시 기초의원 비례대표로 공천했다는 논란에 대해 ”여성의 정치적 진출을 돕는 것은 민주당의 당론이다”라고 반박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박 예비후보는 7일 당원들에게 보낸 글에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현재의 민주당은 일부 지역에서 후보조차 우리 당 이름으로 내지 못하고 무소속을 고민할 정도로 충남에서 열악한 상황이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역위 여성위원장은 더욱 말할 수도 없었다. 때문에 여성위원장이 비례대표 공천을 받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상황”이라며 ”당시 공주지역위원회는 비례대표 의원 입후보자가 1명뿐이었다. 공주의 비례대표 의원 공천과 관련된 항의나 반발이 정식으로 제기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청와대 대변인 당시 인사검증을 통과한 점을 근거로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는 인사혁신처에서 파견 나온 전문요원들이 철저히 인사검증을 한다. 그 중에 대변인은 ‘대통령의 입’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가장 엄중한 인사 검증이 진행된다”며 ”만약 저에게 사생활 문제가 있다면 검증 초기에 곧바로 드러날 것이다. 저는 청와대 인사 검증을 아무런 문제없이 통과한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지금껏 단 한 차례도 여성문제와 관련 진정, 고소, 고발을 당한 적이 없다”며 ”간통죄가 있을 당시에는 물론이고 폐지 이후에도 민·형사적으로도 단 한 차례도 송사나 조사, 내사에 휘말린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당시 민주당 공주시 당협 사무국장 직함을 갖고 있었다고 밝힌 오영환씨는 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2014년 지방선거에서 반대에도 불구하고 위원장의 권력을 앞세워 내연녀를 공주시 기초의원 비례대표에 말도 안 되는 이유를 들어 공천한 부적절함을 지적한다. 도지사 후보직에서 사퇴하라”라고 주장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민주당 충남도당 관계자는 ”정당법상 지역위원회는 공식적 단체가 아니고 지역위원회의 당협 사무국장 교체가 잦아 오씨가 당시 공주시 당협 사무국장이었는지는 아직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박 예비후보 연인으로 지목된 더불어민주당 김영미 공주시의원(비례)은 7일 오씨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김 의원은 “개인 가정사로 당시 이혼을 해 사생활이 노출될까봐 비례대표 제의를 고민했지만 당의 강력한 요청으로 할 수 없이 시의원(비례)에 출마했다”면서 “당시 충남에선 민주당 여성국장들이 거의 비례대표를 받았다. 전 남편의 진술서도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