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29일 14시 28분 KST

역주행한 화물차와 일가족 교통사고 당한 박지윤 측이 "가족 모두 입원 예정"이라고 밝혔다.

"음주운전 역주행, 있어선 안 될 일"이라며 경각심을 당부했다.

뉴스1
방송인 박지윤

역주행한 화물차와 교통사고가 난 방송인 박지윤 측이 ”가족 모두 입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28일 박지윤 소속사 측은 ”가족들이 부산에서 간단한 치료를 받고, 오늘 오후쯤 서울로 올라왔다”며 ”정밀검사를 받고, 일단은 입원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외상이 아예 없지 않고, 내상도 분명히 있을 것 같아 정밀검사를 받아봐야 한다”며 ”차가 엄청나게 많이 망가졌고, 아이들이 많이 놀란 상태다. 최동석 아나운서, 박지윤 씨도 많이 놀랐다. 놀란 가슴을 추스리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관계자는 ”음주운전 한 사람이 역주행을 해서 들이받는 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당부드리고 싶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지윤 가족은 지난 27일 오후 8시 30분께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에서 역주행한 2.5톤 화물차와 정면 충돌했다. 이 사고로 방송인 박지윤은 물론, 남편인 최동석 KBS 아나운서, 두 자녀까지 경상을 입고 부산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들이 타고 있던 차량을 들이받은 트럭 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동석, 박지윤 부부는 지난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