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02일 11시 04분 KST

'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이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두 달여 만에 구치소에서 풀려난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박유천이 구치소에서 두 달 만에 풀려난다. 

뉴스1

박유천은 2일 오전 수원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또 박유천에 대해 보호관찰 및 치료 명령, 추징금 140만원을 선고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수원지법 형사4단독 김두홍 판사는 이날 ”피고인이 범죄사실을 자백하고 있고, 마약 감정서 등 증거에 미뤄볼 때 유죄가 인정된다”라고 말했다.

김 판사는 이어 ”마약류 범죄는 중독성이 있고, 개인적·사회적 폐해가 심각해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라면서 ”그러나 피고인이 구속된 이후 범행을 인정하면서 잘못을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고, 초범인 점, 2개월 넘게 구속돼 반성의 기회를 가진 점 등을 고려하면 현 단계에서는 집행유예를 선고해 재사회화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형벌의 목적에 부합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박유천은 과거 연인이었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한 뒤 그중 일부를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황하나에 대한 3차 공판은 오는 10일 열릴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