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12일 22시 27분 KST

박유천이 황하나와 마약 투약한 당사자로 수사기록에 적시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박유천은 앞서 마약 투약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마약 투약 혐의 관련 수사 기록에 황씨의 전 약혼자인 가수 박유천의 이름이 담겼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스1

MBC ‘뉴스데스크’는 12일 ”경찰이 검찰에 넘긴 수사기록에서 황씨와 마약을 함께 투약한 사람으로 박유천씨를 적시”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는 박유천이 황씨와 함께 마약을 투여했다는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인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씨는 지난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 향정신성의약품인 클로나제팜을 불법 복용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됐다. 황씨는 경찰 조사 당시 지인인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마약에 다시 손을 댔다는 취지로 진술한 바 있다.

일각에서 박유천이 A씨로 거론되자 그는 지난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당시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라며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모든 노력이 물거품 되는 마약을 생각하거나 복용했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박유천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박유천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SBS ‘8 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박유천이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박씨의 통화기록과 CCTV를 확보했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박씨를 출국 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조만간 박유천을 소환해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