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08일 13시 40분 KST

'박원순 사건' 피해자가 "오세훈 당선에 울었다"며 업무복귀를 선언했다

피해자는 오세훈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 '박원순 사건' 관련 기자회견장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 피해자가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자 감격한 듯한 반응을 보였다.

피해자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온세상의 김재련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의 비서를 지낸 A씨가 오 시장 당선이 확실시된 7일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는 말을 했다고 8일 전했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A씨는 ”(오 시장이 저를) 잊지 않고 말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했다.

오 시장은 당선이 유력한 시점 국민의힘 당사에서 승리 소감을 밝히며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며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해자 측은 오 시장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할 전망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