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2일 15시 23분 KST

故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5일장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이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게시된 지 이틀 만이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裝)’(서울시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장례)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2일 오전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10일 시작된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裝)으로 하는 것에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당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답변 요건을 충족한 데 이어 이틀만에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라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분향소. 

박 시장의 장례는 사상 처음으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다. 서울광장에 분향소까지 설치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11일) 서울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것과 관련해 ”검소했던 고인의 평소 삶과 뜻에 따라 유족들도 4일간 장례를 검토했다”라며 ”시신이 밤늦게 발견된 점과 해외 체류 중인 친가족(아들)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고,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하나”라고 비판했다.

현재까지 장례 절차는 계획대로 진행 중이다. 발인은 13일 오전 7시30분에 시작되고 1시간 뒤인 8시30분 시청에서 영결식이 거행된다. 이후 운구 차량이 오전 9시30분 서울추모공원으로 출발해 화장 절차가 이뤄진다. 서울광장에서 진행 중인 분향소는 13일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