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4월 09일 12시 04분 KST

박원순이 '유흥업소 영업정지 보상' 관련해 "시민 생명이 우선"이라고 답했다

유흥업소 ‘ㅋㅋ&트렌드’에서 일하던 여성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대형 유흥업소 ‘ㅋㅋ&트렌드’에서 일하던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서울시가 유흥업소 422곳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해당 유흥업소들에 대한 보상이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9일 박 시장은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박 시장은 ”일본을 다녀온 연예인(가수 윤학)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그와 접촉한 유흥업소 종업원과 그 룸메이트 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현재 접촉자 117명을 파악해 검사한 결과 75명이 음성이었다. 전면검사는 오늘 중으로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 시장은 서울시내 룸살롱, 클럽, 콜라텍 등 422개의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사실상의 영업금지 조치로, 집합금지 명령을 어길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뉴스1
불 꺼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 유흥업소 밀집 지역. 2020. 4. 8. 

일각에서는 이들 유흥업소의 영업정지에 대한 보상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시민과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앞서는 것은 없다”라며 ”워낙 유흥업소 숫자가 많아 전체적으로 보상할 엄두가 나지 않고, 고민은 많이 했는데 보상은 그 다음 문제”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대신 서울시는 재난긴급생할비나 영세업자들에 대한 고용유지비 지급 등 여러 사회·복지 정책을 펼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유흥업소에 근무했던 직원이 동선 공개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는 1차 본인 구술, 2차 GPS, CCTV, 의양품사용 정보, 기지국 정보 등을 총동원해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며 ”거짓 진술을 해도 2차 역학조사에서는 확인되며, 거짓 진술시에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벌금 2000만원 이하에 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