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29일 10시 21분 KST

“나에게는 최우수사원이다” : 박성광이 동상이몽2 '부부 종무식'에서 아내 이솔이에게 '대상'을 수여했다

상장과 함께 현금이 담긴 봉투가 전해졌다.

SBS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박성광, 이솔이 부부가 제1회 ‘부부 종무식’을 가졌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에서는 박성광, 이솔이 부부가 연말을 맞이해 한해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들은 겨울 바다로 여행을 떠났다. 박성광은 “올 한해는 어땠는지 부부 종무식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솔이가 먼저 주말 없이 일하는 박성광에게 둘이 같이 보낼 시간이 없었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난 내가 일을 그만둬야 하나 고민했다. 그래야 부부로서의 시간이 많아지는 거니까”라고 말했다.

박성광도 일과 결혼 생활에 균형을 맞추기 힘든 것을 아쉬워했다. 성광은 “올해 힘든 일이 많았다”라며 사라진 ‘개그콘서트’ 무대를 언급했다. 이솔이는 “오빠의 꿈이니까 하는 일 아닌가. 내년에는 그걸 찾기 위해 노력하는 해를 보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SBS
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이어 박성광은 ‘부부 종무식’으로 ‘박성예술대상‘을 진행했다. 장모님, 장인어른까지 여러 후보가 있었지만 ‘대상’은 역시 아내 이솔이에게 돌아갔다. 박성광이 상과 함께 봉투를 건네자 이솔이는 ”편지?”라고 물으며 봉투를 받았다. 봉투 안 두둑한 현금을 확인하고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박성광이 대상 수상 소감을 부탁하자 이솔은 “이런 거 안 했으면 좋겠다”며 울컥했다. 이솔이는 “나로 사는 걸 하나도 제지하지 않아서 고맙다. 폴댄스 취미로 한다고 했을 때도 오케이, 게임을 좋아할 때도 오케이, 나라는 사람 자체로 사랑해줘서 오빠랑 사는 것 같아. 너무 고맙다”며 눈물의 수상 소감을 전했다. 

박성광은 “나는 1번이 네가 행복한거고 네가 좋으면 좋은거다. 일하면서 또 아내로서 뭔가하려는 거 너무 완벽했다. 회사에서의 성적이 어땠던 나에게는 최우수사원이다”고 말했다. 이에 이솔은 “그럼 사장님 인센티브 많이 주세요”라고 농담을 던졌다 .

박성광은 “더요?”라고 놀랐고 이솔은 “원래 인센티브는 분기별로 나오는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성광은 “비정규직으로 바꿀수도 있다. 인턴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며 받아쳤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