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2일 17시 23분 KST

배우 박선영이 '트리마제 식용유 연예인' 루머를 공식 부인했다

연관검색어로 '식용유' 등이 뜨고 있다.

뉴스1
배우 박선영

배우 박선영 측이 ‘식용유 연예인’ 이니셜 기사로 인해 때아닌 오해를 받은 데 대해 해명했다.

박선영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관계자는 22일 뉴스1에 식용유 연예인 뜬소문과 관련해 ”황당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뜬소문이 나와서) 알아봤는데 해당 사건은 성동구에서 발생했다고 하더라, 박선영씨는 10년 가까이 서초구에서 거주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뜬소문으로) 당황스러운 입장”이라며 ”현재로서는 적극적으로 아니라고 해명한 뒤 회사 내부적으로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연예인 모씨가 자신이 거주하는 성동구 고급 아파트인 트리마제 주차장에 식용유를 흘리고 치우지 않아 주민이 전치 6주의 부상을 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당 연예인이 과실치상 최대 벌금인 500만원을 선고받았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온라인에서는 모씨가 누구인지 추측이 오갔다. 그 과정에서 박선영의 이름이 언급됐고, 박선영은 ‘주차장 식용유 연예인’ ‘식용유 여배우’ ‘박선영 식용유’란 연관 검색어에 얽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