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2일 13시 00분 KST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 지휘자인 박순철 남부지검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에 반발하며 사의를 표했다

'누구의 편도 정치검사도 아니고, 그저 검사일 뿐'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뉴스1
박순철 남부지검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반발하며 사의를 표했다.

박 지검장은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라임 사태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여기엔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 이제 검사직을 내려놓으려 한다”는 사의 표명이 담겼다.

그는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따라 서울남부지검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검찰총장의 수사 지휘를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수사를 진행해야만 한다”며 “그런데 검찰총장 지휘배제의 주요 의혹들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미 지난 주말부터 별도의 전담팀을 구성해 수사에 착수했고, 수사지휘에 따라 대검과 상의 없이 독자적으로 엄정하게 수사하는 것만 달라졌을 뿐 진실을 있는 그대로 파헤쳐 나갈 것”이라고 적었다.

박 지검장은 윤 총장이 이미 가족 등 관련 사건 수사 지휘를 스스로 회피해 왔기 때문에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납득할 수 없다고도 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 접대‘, ‘강압 수사’ 등의 의혹을 옥중 편지를 통해 연이어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김 전 회장은 1000억원대의 횡령·사기등 범행으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는 것이 그 본질이며, 로비사건은 그 과정의 일부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 전 회장의 2차례에 걸친 입장문 발표로, 그간 라임수사에 대한 불신과 의혹이 가중되고 있고 나아가 국민들로부터 검찰 불신으로까지 이어지는 우려스러운 상황까지 이르렀다”며 ”검찰이 김 전 회장의 폭로로 잘못 비춰지고 있는 것에 대해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 숙고한 뒤 이 같은 글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의정부지검장을 지냈던 박 지검장은 당시 윤 총장 장모 최씨의 잔고증명서 위조 사건을 처리하며 그를 불구속 기소했다. 박 지검장은 입장문에서 이를 언급하며 ”처음에는 야당에서 수사필요성을 주장하자 여당에서 반대하였고, 그 후에는 입장이 바뀌어 여당에서 수사필요성을 주장하고 야당에서 반대하는 상황이 연출되었고, 언론도 그에 맞추어 집중보도를 했다”며 ”검찰은 어떻게 해야 공정한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또 ”그 이후 언론 등에서 제가 ‘누구 편이다’라고 보도되고 있다. 이렇게 해서 어쩌면 또 한명의 정치검사가 만들어진 것은 아닌지”라며 ”저는 1995년 검사로 임관한 이후 26년간 검사로써 법과 원칙에 따라 본분들 다해 온 그저 검사일 뿐”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라임사건도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돼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진행될 것”이라고 한 박 지검장은 ”이제 검사직을 내려 놓으려 한다”고 사의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