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8일 12시 28분 KST

'실화탐사대'가 특수부대 출신 유튜버 A 중사의 충격적인 과거를 고발했고, A 중사로 박수민이 지목되고 있다

사실이라면 정말 끔찍한 범죄다.

MBC
MBC '실화탐사대'가 특수부대 출신 유튜버 A 중사의 과거를 고발했다.

특수부대 출신 유튜버 A 중사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났다.

17일 MBC ‘실화탐사대’는 A 중사가 과거 연인의 신체 사진을 동의 없이 유포한 사실을 고발했다. 이날 A 중사의 전 연인인 제보자 B씨는 “A 중사와 두 달 정도 사귀었을 때 자신이 유부남이라고 밝혔다. 그때 헤어졌어야 했다”라며 잊고 싶을 과거를 고백했다.

B씨에 따르면 A 중사는 당시 연인이었던 B씨에게 ‘바지를 입지 말고 치마를 입어라‘, ‘치마 입고 팬티 안 입고 오면 안 돼?‘, ‘신체 사진을 찍고 싶다’ 는 등 이해할 수 없는 요구를 했다.

그런가 하면 A 중사는 B씨에게 ‘내가 관음증이 있는데 내가 진짜 사랑하는 여자가 다른 남자랑 자는 모습을 꼭 보고 싶다. 죽은 사람 소원도 들어준다는데 정말 소원이다‘라며 낯선 남자를 초대해 관계를 하자는 ‘초대남’을 제안하기도 했다.

B씨가 거부하자, A 중사는 ‘그럼 마사지만이라도 받아달라‘고 요구했고, 끈질긴 요구에 B씨는 결국 승낙했다고 한다. 그러나 마사지를 받던 중 참을 수 없었던 B씨가 끝내 거부하자 A 중사는 ‘그럼 다른 남자를 불러 해보자’며 B씨를 타일렀다고 한다.

A 중사의 요구가 과해지자 B씨는 결국 이별을 택했다. 그러나 B씨는 이후 더욱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A 중사가 찍은 자신의 신체 사진이 성인 사이트에 유포되고 있었다는 점이다. 

피해자 B씨는 가해자 A 중사와 헤어진 뒤 가해자가 사용했던 단어들이 찜찜해 인터넷 검색을 했고, 그 결과 성인 사이트에서 자신의 신체 사진을 찾아냈다. 가해자는 교제할 당시 ‘성인 사이트, 지역명(부산), 가해자 아이디’를 종이에 쓴 뒤 피해자와 함께 사진을 찍었다. 일종의 인증샷이었던 것. 피해자는 B씨가 끝이 아니었다. 같은 아이디로 올린 게시물을 확인한 결과 또 다른 피해 여성이 있었다.

A 중사는 과거 학창 시절 학교 친구들을 못살게 한 학폭 가해자이기도 했다. ‘실화탐사대’가 A 중사에 대한 제보를 받기 시작하면서, A 중사의 과거를 폭로하는 이들의 전화가 빗발쳤다.

한 동창생은 A 중사가 과거 자폐를 앓던 친구를 못살게 했고, 친구들의 부모를 욕하는 등 심각한 학폭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여성은 은행 ATM기에서 여러 대의 기기를 사용하던 A 중사에게 항의하자, A 중사가 자신의 사진을 찍고 겁박하며 욕설을 했다고 전했다.

해당 방송 직후 A 중사가 최근 채널A 예능 프로그램 ‘강철부대‘에서 개인 사정으로 하차한 박수민이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실화탐사대‘가 사용한 A 중사의 자료화면이 박수민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박중사’의 화면과 동일했다. 

박수민은 ‘실화탐사대’의 방송 예고가 전해졌던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말을 못해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고 대응할 가치가 없어서 가만히 있는 것”이라는 항변을 남겼다. 하지만 이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박수민 인스타그램
박수민이 14일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게시물.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