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4월 19일 11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4월 19일 11시 58분 KST

박수홍 형수의 정체: 박수홍 이름으로 사망 보험 8개나 가입했고, 친구는 박수홍 악플러였다

가족끼리 어떻게 이럴 수가........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
박수홍 악플러의 정체.

100억원대 횡령 혐의로 친형과 법적 분쟁을 시작한 박수홍을 못살게 하는 게 하나 더 있다. 다름 아닌 악플. 참다 못한 박수홍이 악플러들을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는데, 악플러를 잡고 보니 정체가 더욱 충격적이었다.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는 18일 박수홍을 무분별하게 공격했던 악플러가 박수홍 형수의 절친이었다고 방송했다.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이 악플러는 박수홍의 형수가 얘기해준 내용 그대로를 믿고 다수의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고 주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박수홍 형수의 절친은 악플러 가면을 쓰고 ‘박수홍이 유기묘를 구조했다는 스토리는 거짓이다’, ‘돈을 주고 유기묘를 구매했다’, ‘형의 상가 임대료를 횡령했는데도 박수홍이 형을 쓰레기로 만들었다’ 등 온라인상에서 온갖 가짜뉴스를 퍼뜨렸다.

 

경찰 조사 받은 박수홍 형수

경찰은 이 악플러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는데, 박수홍 측의 이의제기로 검찰이 재수사에 들어간 상태다. 박수홍 형수는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최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박수홍.

형수의 측근이 자신의 악플러였다는 사실을 알게된 박수홍의 속은 속이 아닐 터. 박수홍 측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악플 최초 작성자에 대해 불송치 결정이 내려진 것에 대해 박수홍도 몹시 안타까워했다. 대외 활동을 하고 있긴 하지만 수사 진행 상황에 마음이 마음이 아닐 것”이라면서 ”마음을 추스르고 재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사망 보험 논란까지

사실 박수홍 형수 논란은 또 있다. 보험설계사 출신 형수가 박수홍의 사망보험 8개를 가입했고, 보험금 수혜자로 박수홍 형과 자신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로 지정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보험금의 경우 질병 사망 5억1000만원, 상해 사망 6억1000만원이 보장금액이지만 질병 사망과 상해 사망이 양립할 수 없으므로 최대 수령액 총액은 6억100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도혜민 기자: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