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4일 18시 54분 KST

박수홍이 금전적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친형 부부를 상대로 116억 원대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부동산 가압류 및 처분금지가처분 신청도 받아들여졌다.

뉴스1
116억 원대 민사소송을 제기한 박수홍.

방송인 박수홍이 금전적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친형 부부를 상대로 116억 원대 민사 소송을 제기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문화일보에 따르면 박수홍은 지난 16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친형 부부에 관한 소송 금액을 116억 원 가량으로 확대해 청구취지 및 청구원인 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

앞서 박수홍은 지난달 22일 약 86억 원대 소송을 제기했으나, 이번 사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개인 통장에서 돈을 무단 인출한 정황이 추가로 발견됐다. 이에 따라 박수홍은 손해배상액을 기존 금액에서 30억 원 가량 추가한 116억 원으로 변경했다.

박수홍 측 변호사는 향후 검찰 조사 결과 등에서 구체적인 피해액이 추가로 밝혀질 경우 소송금액은 더 커질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친형 부부 명의의 모든 부동산 가압류 및 처분금지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지난달 7월과 19일 이를 모두 받아들였다.

한편 박수홍은 친형 부부로부터 약 30여 년간 출연료와 계약금 횡령 피해를 당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한 바 있다. 이후 박수홍은 지난 4월 친형 부부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