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1일 09시 03분 KST

박시연이 임신으로 35kg 찐 '톱스타 산모'로 깜짝 등장했다

"몸 풀고 있는 산모가 마른 게 더 이상한 거 아냐?"

tvN

배우 박시연이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깜짝 등장했다. 임신 후 체중이 35kg 증량한 ‘톱스타 산모’의 역할이다.

박시연은 10일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연출 박수원) 4회에서 ‘국민여신’으로 불리는 톱스타 한효린 역할로 출연했다.

임신 후 무언가를 먹지 않으면 어지러워 끊임없이 먹다가 체중이 35kg 증량한 한효린은 주변 사람들의 부정적 반응 때문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tvN

한효린은 ”사람들이 기다렸다는 듯 내 불행을 만들어서 떠들고 다니더라”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한효린은 ”(여자 배우는) 결혼하거나 아기 낳으면 출연료부터 깎이는 거 아냐. 더 이상 신비감이 없다더라”며 ”내 자리로 다시 돌아가고 싶은데 돌아갈 수 있을지 자신감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직업은 비록 달라도 비슷한 처지에 있던 극 중 오현진(엄지원 역할)은 크게 공감했고, 다른 산모들도 임신 후 받은 상처들을 저마다 털어놓으며 한효린을 위로했다. 이때 이루다(최리 역할)는 ”언니가 왜 날씬해 보여야 하는 거냐. 몸 풀고 있는 산모가 마른 게 더 이상한 것 아니냐”고 물었고, 이에 한효린은 큰 위로를 받았다.  

tvN

산후조리원 앞에 진을 치고 있던 기자들을 피하던 한효린은 자신의 모습 그대를 보여주기로 결심했다.

한효린은 기자들 앞에서 ”남편은 내가 살이 쪄도 예쁘다고 안아주다 디스크가 터져 병원에 갔다”고 남편과의 불화설을 일축하며 ”국민 여신은 살에 파묻혔지만 더 넓어진 국민 배우가 될 것”이라고 당당히 선언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 최고령 산모인 오현진이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해 나가는 내용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